요리단상

9월 30일, 이번주를 마지막으로 직장을 그만두었다. 요리와 음식의 세계에 올인하기 위해서.

미쳤냐는 소리, 듣기도 했고 듣기 딱 좋은 상황이었다. 잘나가는 글로벌 IT 대기업. 안정적인 생활과 월급. 공짜점심과 수십가지 혜택들. 직장 이름만 대면 끄덕대며 길을 내주는 사회. 이미 이 분야에 투자한 3년여. 

그러다 어느날, 한 모임에 참석해서 한참 서로 소개를 하고 있는 와중, 누가 물어왔다. "그럼 구글에선 어떤 일을 하세요?" 여러가지 잡다한 프로젝트, 일들이 머릿속에 떠올랐지만 어떤 한가지도 내가 이런일에 전문가다, 이런 일을 맡아서 하고 있다라고 정확히 말해줄 수 있는 것이 없었다. 대충 종합해서 얼버무리니 아, 참 좋은 회사 다니시네요. 좋으시겠어요. 대단하시네요. 공부 되게 잘하셨나봐요. 쏟아지는 찬사(?)들. 그렇지만 난 먹먹하고 답답했다. 

그러나 급격히 저하되는 내 열정과 집중력에도 불구하고 일이 손에 익어서 그런지 매니저와 주변동료들의 피드백은 한결같이 좋았다. 이번 분기에도 아주 훌륭한 성과를 올렸다던지, 역시 우리 팀에 꼭 필요한 메이트라던지. 그렇지만 그런 피드백이 반복될수록 나는 더 괴리감을 느끼고, 내 노력과 열정과는 전혀 비례하지 않는 것을 깨달으며 점점 태만해져갔다. 

하지만 요리는 달랐다. 마침 양식자격증 학원을 다니고 있었는데, 그 때 절실히 깨달은 것은 접시에 담긴 완성물은 내 실력과 내 노력을 한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히 대변한다는 것이었다. 조금이라도 자만하거나 1초라도 집중력을 놓치면 반드시 그 티가 났다. 반대로 내 자신을 매순간 채찍질해가면서 백프로를 투자한 날은 항상 선생님의 긍정적인 코멘트를 받을 수 있었다. 바로 그렇게 내 자신을 끝없이 돌아보게 하는, 한없이 겸손해지게 하는 요리의 정직함이 너무 좋았다. 

그 매력에 빠져들어 점점 요리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던 와중, 샌프란시스코로 출장 기회가 생겼다. 그곳에서 시도해 볼 식당들과 가게들을 뒤지던 도중, 호텔 바로 근처에 위치한 요리보조 자원봉사를 할 수 있는 급식소를 알게 되었다. 토요일 오전 8시에 까야 할 양파는 백개이상. 다질 피망도 백개 이상. 그렇지만 야채를 다듬고 다지는 그 몇시간 동안 난 마치 명상하는 기분처럼 너무 차분하고 편안했다.

야채도 손질이 끝나고, 이런저런 준비 후 셰프를 도와 끓인 스튜를 다른 음식들과 함께 요앙원 노인분들에게 서빙할 차례. 서빙을 다 마치고 나도 한 그릇 떠서 빈자리가 하나 있는 테이블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스튜를 먹고 있던 한 할아버지가 나를 물끄러미 쳐다보시더니 여기서 일하냐고, 이걸 먹고 있으니 예전 고향에서 가족과 함께 주말마다 끓여먹던 스튜 생각이 난다고. 그랬더니 맞은편에 계신 다른 할아버지는 당신 아내가 끓여주던 검보(미국 남부의 진한 스튜 종류)가 최고라고. 직접 기른 옥수수를 넣었었다며 마구 자랑을 하셨다. 그 후 한참 이어진 옛날 미국음식들에 대한 얘기.

그런데 대화 도중 나도 모르게 가슴이 벅차오르며 갑자기 눈물이 났다. 내가 준비한 음식을 나누며 사람들과 교감하고 그로 이어지는 이야기들과 생각. 잠시 실례를 하고 화장실로 자릴 피해 행복감에 엉엉 울었다. 그리고 깨달았다. 이게 정말 내가 하고 싶은 것이란 것을.

물론 그 이후에도 한번에 회사에서의 많은 혜택들, 사회적인 인지도와 안정을 포기하긴 쉽지 않았다. 그렇지만 나와 비슷한 경험을 미리 하신 많은 분들의 경험담들이 큰 용기를 주었다. 1년 가까이 차츰차츰 마음을 다져가던 어느날, 지금 아니면 평생 후회할 것이란 본능적인 직감이 들었고 자진백수전환을 결국 실행에 옮겼다.

지인이 보내준 가수 김동률씨가 동생에게 쓴 글귀의 일부로 글을 마치며, 다시 한번 열심히 해보겠다 다짐한다. 화이팅!

자기 이름을 걸고 무엇인가를 세상에 내놓는다는 것에 대해
또 그걸 돈 주고 사주십사 하는 것에 대한 책임감에 대해
자기를 드러내어야 하는 민망함과 진실성에 대해
부족함에서 오는 아쉬움과 더 나아지고 싶은 욕심에 대해
그리고 나와 다른 '사람들'이 해석하는 '나'의 새로움에 대해

이 모든 것들에 대해 끝없이 놀라고 고뇌해야 하고, 
또 기뻐할 수 있는 창작자의 길로 들어선 것을
진심으로 환영!

신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