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이전에 한 번 언급했듯이, 지금 저는 네이버 블로그에서 새 둥지를 틀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 하지만 감사하게도 아직 이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이 많고, 결이 맞는 글들은 같이 올려드리려 하고 있어요. 댓글이나 질문은 이 블로그에 남겨주셔도 좋고, 원문 포스팅에는 좀 더 자세한 내용들과 사진이 올라와 있으니 같이 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쿠킹 & 베이킹 하세요!

 

고기를 삶고 남는 국물에는 돼지고기 뿐만 아니라 된장, 간장, 야채, 향신료 등 여러가지 재료의 맛이 온전히 녹아있습니다. 뼈는 거의 없고 살코기만으로 낸 육수라 바디감은 좀 부족할 수 있어도, 고기의 맛이 풍성하죠. 이 자체로 완성도 높은 육수, 버리는 대신 맛있는 음식의 기반으로 잘 활용하는 방법을 알려드릴게요.

 

먼저, 육수 관리하는 방법입니다.

 

고기를 건지고 남은 육수를 고운 체에 걸러 양파, 통후추 등을 제거하고 깨끗한 통에 담습니다.

 

돼지고기 삶은 물에 기름기가 꽤 많이 녹아있기 때문에, 거른 육수를 통에 담아 냉장고에서 하룻밤 보관합니다. 다음 날 위로 떠올라 굳은 지방을 제거해 줍니다. 바로 다 사용하실 것이 아니면, 소분해서 얼려놓고 사용하셔도 좋습니다.

삼겹살이나 앞다리 쪽을 삶았으면 지방 제거가 필수입니다.

 

 

아주 깨끗해졌죠?

이제, 육수 활용하는 방법입니다.

 

1. 미역국

 

돼지와 궁합이 잘 어울리는 재료 중 한가지는 바로 해초입니다. 제주의 몸국에서도 볼 수 있듯이, 소고기로 끓인 미역국도 맛있지만, 돼지육수에 뭉근히 끓여낸 미역국도 아주 별미입니다. 특히 미역귀, 줄기 등 조금 더 단단한 부분을 넣어서 푹 끓여먹으면 아주 맛있어요.

불린 미역을 참기름 살짝 두르고 달달 약불에 볶다가 육수를 넣어줍니다. 은근하게 푹 끓여 익힌 후 필요할 경우 국간장으로 추가 간을 하고 마늘을 조금 넣어 5분 정도 더 끓여줍니다. 다진 마늘보다는 얇은 마늘편이 더 향긋합니다.

익힌 수육을 썰어 고명으로 올려 먹어도 좋고, 미역을 볶을 때 추가 고기나 조개 등을 넣어 같이 끓이면 더 진한 미역국이 됩니다.

 

2. 라멘

된장과 간장, 돼지육수가 어우러지는 음식 중 우리가 제일 익숙한 한가지는 바로 일본 라멘입니다. 돼지 뼈를 넣어 진하게 우린 국물은 아니지만, 독특한 라면을 가볍게 한 그릇 즐기기에는 이만한 국물이 없습니다. 생라면, 중면, 라면사리 등 취향대로 면을 골라 사용하세요. 버미셀리 면과 고수를 넣고 쌀국수로 즐겨도 잘 어울립니다.

 

먼저 양파, 대파를 얇게 썰어 센불에 볶아줍니다. 육수를 넣고 야채가 부드러워질 때까지 팔팔 끓이다 간을 봅니다. 부족한 간은 미소된장이나 국간장으로 해 주세요. 면에 따라 따로 삶거나 바로 국물에 삶습니다. 숙주 한 줌, 쪽파나 실파 다진 것, 그리고 반숙계란까지 올려주면 완성! 처음 야채 볶을 때 고춧가루와 같이 볶아줘도 칼칼한 맛을 즐길 수 있습니다.

 

이 활용법은, 특히 삼겹살 수육을 삶고 난 후 수육 몇 점과 함께 먹으면 그 맛이 배가됩니다.

 

*치트키*

아주 아주 간단 버전 라멘은, 바로 사리곰탕면을 스프 1/3에서 1/2만 넣고 이 육수에다 끓이는 겁니다. 3분만에 지이이인한 국물을 맛보실 수 있어요. ;)

 

3. 수육 다시 삶기

 

마지막 방법은, 이 육수에 다시 수육을 삶는 겁니다. 재료를 딱히 추가할 필요 없고, 고기 육수에 고기를 다시 삶게 되어 더 진한 육향을 즐기실 수 있어요. 하지만 이렇게 수육삶는 용도로 재탕하는 것은 딱 한번만 활용하세요~ 육수를 데웠다 식히는 과정을 너무 여러 번 반복하면 상하기 쉽습니다.

 

보드랍고 진하게 보쌈 수육 삶아내는 노하우는 여기를 클릭하세요 :) 돼지고기 부위 고르는 것부터 삶는 방법을 자세하게 다뤘습니다.

 

10년 전 홈메이드 호떡 포스팅을 올린 후, 결국 호떡 누르개를 구입했습니다. 요리사로의 전업, 몇번의 이직, 결혼과 육아를 거쳐오는 시간 동안 호떡 누르개는 주방 한구석 잡동사니칸에서 무사히 살아남았고, 얼마 전 아주 오랜만에 반죽을 해 보았어요.

다시 호떡을 만들면서 레시피 업그레이드 및 재미있는 사진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요리를 쭉 하면서 음식의 맛 자체도 중요하지만, 그에 담겨있는 정서와 이야기도 못지 않게 소중하고 즐겁다는 것을 깨닫고 표현하려 노력중입니다. 즐겁게 봐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

사진 촬영 및 디자인
https://instagram.com/saejunahn

'요리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에서 호떡 만들기는 계속된다  (0) 2021.02.13
가을이닷 뿌리채소 모여랏  (0) 2013.09.25
제빵을 통한 초심찾기  (0) 2013.09.17
맛이 있는 음식  (0) 2013.09.13
새 조리화  (0) 2013.09.12
요리에 미쳤단 것은  (4) 2013.09.10

하, 2020년은 정말 버티고 버티는 한해였습니다. 저만의 사업을 시작하며 계획한 것 중의 하나가 많은 분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강의였는데, 간신히 두 번 진행할 수 있었어요 엉엉.

이 블로그에 아직도 제빵 및 베이킹 관련 콘텐츠 검색을 통해 많이 들어와 주시네요. 댓글로 좋은 말씀 남겨주실 때마다 너무 오래전에 쓴 부족한 글들이라 부끄럽기도 하면서, 10년전 불살랐던 열정을 다시 돌아보며 뿌듯하기도 합니다. 하고 싶은 일을 찾아 자유롭게 방황하던 20대 중반에서, 지금은 두 돌 아기의 엄마가 된 저는 시간을 쪼개서 일을 하고 있어요. 코로나 재확산으로 어린이집 등원을 중단하면서 아기와 함께 있느라 더더욱 시간이 부족하네요. 아직도 많이 찾아주시는 만큼 부족한 부분은 보완해야 하고, 또 새로운 글도 꾸준히 올리고 싶은데, 김치메이커 생산만으로도 벅찬 요즘입니다. 멀지 않은 미래에 다시 예전의 일상을 되찾기를 간절히 바라며, 다시 한번 블로그에 들러주시는 모든 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인사를 올립니다.

2020년 연말에는 푸디 시절을 떠올리며 오븐을 장만했어요. 지인짜 오랜만에 파이도 만들고, 빵도 굽고, 라자냐도 구웠네요. (전기세 어쩔)

2021년, 아직도 요리하고 음식에 대한 고민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이 블로그가 많은 것들의 시초이자 버틸 수 있는 밑거름이었던 것 같아요. 요레카의 제품과 여러 프로젝트를 통해 꾸준히 새로운 맛과 배움을 전달하겠습니다.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2 3 4 ··· 58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4)
공지사항 (8)
요리단상 (64)
JWU 생활 (14)
노하우들 (21)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