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오늘 서비스 개시 이후 맞이하는 첫 손님 세분, 메인 메뉴 세가지를 각각 선택했다. 소스를 일인분씩 냄비에 담아놓고 가니 노랑, 주황, 적갈색의 가을빛 트리오가 어찌나 이쁜지. 바쁜 와중에도 사진을 찍지 않을 수 없었다.

 

주방에서 일하다 보면 순간순간 인내심을 잃거나 지칠 때가 많은데, 이런 순간순간이 있기에 아직도 즐겁게, 어쩌면 매일매일 더욱 더 즐겁게 요리를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그 정신없는 와중, "별 거 아닌" 이런 사소한 것에 감탄하고 사진을 찍을 만큼 아름답게 느끼는 것, 그게 바로 요리에 음식에 미쳐있는 게 아닐까.

 

 

근데, 진짜 이쁘지 않나요? -_-

저작자 표시
신고

'요리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이 있는 음식  (0) 2013.09.13
새 조리화  (0) 2013.09.12
요리에 미쳤단 것은  (4) 2013.09.10
Ode to Chef Park  (2) 2012.10.26
참 어려운 맛 묘사하기  (3) 2012.09.27
뿌리를 찾아  (0) 2012.09.22
1 ··· 3 4 5 6 7 8 9 10 11 ··· 170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