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오늘 서비스 개시 이후 맞이하는 첫 손님 세분, 메인 메뉴 세가지를 각각 선택했다. 소스를 일인분씩 냄비에 담아놓고 가니 노랑, 주황, 적갈색의 가을빛 트리오가 어찌나 이쁜지. 바쁜 와중에도 사진을 찍지 않을 수 없었다.

 

주방에서 일하다 보면 순간순간 인내심을 잃거나 지칠 때가 많은데, 이런 순간순간이 있기에 아직도 즐겁게, 어쩌면 매일매일 더욱 더 즐겁게 요리를 하고 있는 것 같다. 그리고 그 정신없는 와중, "별 거 아닌" 이런 사소한 것에 감탄하고 사진을 찍을 만큼 아름답게 느끼는 것, 그게 바로 요리에 음식에 미쳐있는 게 아닐까.

 

 

근데, 진짜 이쁘지 않나요? -_-

저작자 표시
신고

'요리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이 있는 음식  (0) 2013.09.13
새 조리화  (0) 2013.09.12
요리에 미쳤단 것은  (4) 2013.09.10
Ode to Chef Park  (2) 2012.10.26
참 어려운 맛 묘사하기  (3) 2012.09.27
뿌리를 찾아  (0) 2012.09.22
1 ··· 3 4 5 6 7 8 9 10 11 ··· 170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