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우선 서두는... 보고 나서 눈물나도록 한참 웃었던 개콘 '네가지'의 관련 내용 동영상(1:25부터)



속살을 하얗게 드러낸 양파가 정열적인 고춧가루를 유혹하고 있어. 그 둘이 만나서 아주 뜨거운 제육볶음의 탱고를 추고 있지!!!!!! ㅋㅋㅋㅋㅋㅋㅋ


이런저런 요리와 음식관련 글을 읽고 있으면 빈번하게(혹은 거의 유일하게) 등장하는 표현들이 있다. 담백하고, 느끼하고, 고소하고, 풍미좋고, 감칠맛 나고. 그런데 사실 정확한 뜻을 찾아보면 이 표현들이 묘사할 수 있는 "맛" 내지 "감각"은 굉장히 제한적이다.


[국어사전 참조]


담백하다

2. 아무 맛이 없이 싱겁다. ≒담담하다1[1]ㆍ담박하다. 
3. 음식이 느끼하지 않고 산뜻하다. ≒담담하다1[1]ㆍ담박하다ㆍ담하다. 


느끼하다 
1. 비위에 맞지 아니할 만큼 음식에 기름기가 많다. 
2. 기름기 많은 음식을 많이 먹어서 비위에 거슬리는 느낌이 있다. 

고소하다
━ [ⅰ] 볶은 깨, 참기름 따위에서 나는 맛이나 냄새와 같다. 

풍미
[ 風味 ] 1. 음식의 고상한 맛. ≒맛매. 
[ 味 ] [명사]푸지고 좋은 맛.

감칠맛
1. 음식물이 입에 당기는 맛. 

그리고 이건 나도 잘못 알고 있었던 건데, 녹진하다라는 표현은 깊고 진한 맛이 아니라 
1. 물기가 약간 있어 녹녹하면서 끈끈하다. 
2. 성질이 보드라우면서 끈기가 있다.
(뭐 사전에 의하면)

때문에 예를 들어 "피자가 담백하니 맛있어요~"라는 표현은 기름기가 과하지 않아 비위에 거슬리지 않았다, 맛이 좋았다지, 도우의 그을린 향, 도우의 텍스쳐(질겼다, 부드러웠다, 겉은 파삭하니 가벼웠는데 내면은 살짝 쫄깃하니 폭신했다), 피자 소스의 신맛 단맛 짠맛, 치즈의 특유의 향, 늘어나는 정도, 온도, 이런 자세한 맛을 전혀 알 수 없다. (그나저나 피자가 담백하면 맛있나? -_-)
 
인간이 무언가를 먹었을 때 느끼는 "맛"은 온도, 텍스쳐, 맛, 향 등 매우 다양한 요소가 복합적으로 주는 경험인데다가, 비교는 잘하지만 이게 어떤 향이다, 맛이다라고 콕 집어낼 수 있는 능력이 낮아 묘사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리스트를 작성해보기 시작했다. (완전 무작위)

떫다, 깔끔하다, 매끄럽다, 쫄깃하다, 꼬들꼬들하다, 아삭하다, 끈적이다, 거칠다, 바삭하다, 버석하다, 말랑말랑하다, 몰랑몰랑하다, 질기다, 연하다, 부드럽다, 보드랍다, 녹진하다, 사르르 녹다, 촉촉하다, 탱글탱글, 차지다, 퍽퍽하다, 사각사각하다/사각거리다, 서걱서걱하다/서걱거리다, 파삭하다, 퍼석하다, 쫀득하다, 기름지다/느끼하다, 얼얼하다, 물컹하다, 몰캉하다, 텁텁하다, 아리다, 담백, 감칠맛, 고소.구수, 풍미가 있다, 톡 쏘다, 얼큰하다, 시원하다, 비리다, 느끼하다, 쩡하다, 칼칼하다, 짭짤하다, 달다/달달하다/달콤하다/달곰하다, 고소하다, 구수하다, 시큼하다, 새콤하다, 시다, 시금털털, 밍밍하다/싱겁다, 맵다/매콤하다, 슴슴하다, 쓰다, 씁쓸하다, 밋밋하다, 싱그럽다, 상쾌하다, 화사하다. 
(+ on and on)

여기서는 촉감을 나타내는 것도 있고, 맛 자체도 있고, 향, 혹은 복합적인 단어도 있는데, 이렇게 늘어놓아 보아도 막상 무언가를 설명하기가 참 어려운 건 매한가지. 

예를 들어 송이버섯의 맛을 설명해 보려고 하면...

- 텍스쳐: 조리법에 따라 좀 다르겠지만 뭔가 보송하면서도 아주 살짝 쫄깃하면서도 몰캉하지는 않고 매끄러운 건 아닌데 그렇다고 크리미하게 부드러운 것도 아니고. 
- 맛과 향: 뭔가 묵은 듯한 버섯 특유의 맛(이건 어찌 묘사 ;ㅁ;)에 수풀 냄새도 좀 나고 어릴 적 나무에서 껍질 벗겨 맡으면 나던 싱그러운, 그렇지만 단단한 나무의 향.그리고 표현 못하겠는 다른 오묘한 향들.

영어도 earthy나 musty, floral, nutty, 이런 표현들이 발달되고 널리 사용된지는 얼마 되지 않았다. 물론 보통 사람들은 so delicious! 에 그치지만, 좀 더 음식의 맛을 체계적이과 정확하게 표현해보려는 노력들이 이루어지고 있다. 

한국 가면 국어사전 한권 펼쳐놓고 연구 좀 제대로 해 봐야겠다. 롱텀 프로젝트!



저작자 표시
신고

'요리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리에 미쳤단 것은  (4) 2013.09.10
Ode to Chef Park  (2) 2012.10.26
참 어려운 맛 묘사하기  (3) 2012.09.27
뿌리를 찾아  (0) 2012.09.22
요새 인기폭발인 훈제음식  (0) 2012.03.19
이보다 단순하면서 오묘할 수 있을까  (2) 2012.02.08
1 ··· 7 8 9 10 11 12 13 14 15 ··· 170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