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처음 인턴일지를 쓰기 시작했을 때는 배운 것들을 잊지 않기 위해 그날그날 기록해두는 이유가 제일 컸다. 그렇지만 점점 배우는 것이 많아지고 반복학습에 의해 자잘한 것까지 매번 기록해두지 않아도 되자, 그 날 제일 기억에 남았던 일 몇가지를 추스려보고 돌이켜보는 시간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요 며칠새 가장 인상깊고 기분좋은 기억으로 미소지으며 잠들게 만드는 일들은 대부분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의 교감을 경험한 사건(?)들. 


예전 강남역 카페에서 일할때부터 내가 제일 사랑한 주방일의 한 부분이지만, 서로 손발이 척척 맞아떨어지는 희열이라던지, 내가 미치도록 바쁘거나 결정적인 도움이 절실한 순간 딱 나타나 도와준다던가, 혹은 마음이 따뜻해지는 응원의 제스쳐나 말 한마디, 이 모든 것은 정말 상대방을 위하는 진실된 마음가짐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이다.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의 얘기지만, 이런일이 반복되면 그만큼 더 친해지고, 더 친할수록/친해질수록 이런일이 더 많아지기 때문에 너무나 빨리 친해질 수 밖에 없다. 


어제도 13시간 넘게 일한 고된 하루였지만(아침에 일어나니 오른손이 쫙 펴지지 않을 정도로-_-) 나를 행복하게 해주었던 일들 몇가지를 적어보장!

  • 파스타 스테이션에는 마지막 피니쉬를 위한 가루치즈 몇가지가 준비되어 있다. 물론 우리가 다 갈고 조각내고 해서 준비해야 하는 것. 그런데 이 치즈들은 워크인 냉장고 제일 윗칸 구석탱이에 처박혀 있고, 큰 플라스틱 통에 여러가지 치즈가 들어가 있어(도합 약 15키로) 이걸 한번 꺼내려면 뭘 밟고 올라가고 힘쓰고...여튼 나에게는 보통 고생스러운 일이 아니다. 어제도 서비스 직전에 fontina라는 치즈 믹스가 떨어져 두가지의 치즈를 꺼내어 갈아야 하는데, 다른 프로젝트를 끝내고 치운 다음 자리에 돌아갔더니.... 세상에나 셰프 캔들이 본인이 필요한 다른 치즈 꺼내면서 내가 필요한 두가지 치즈를 꺼내놓아준 것이 아닌가. 것도 딱 필요한 양 맞춰서... ㅠㅠ 덕분에 나는 서비스 시간 맞춰 준비할 수 있었고 힘들게 올라가 치즈를 꺼내고 다시 넣을 필요도 없었다. 꺄오♥
    • 물론 이밖에도 셰프 캔들과는 자잘하게 친해지는 사건이 무지 많았다. 출근하자마자 오늘 잘해보자고 하이파이브를 날리더니(손 아팠다 -,.-), 갑자기 날 데리고 진공포장기로 데려가더니 시간 절약해 포장하는 법도 보여주고, 나중에는 파스타 소스 찾는 걸 도와줬더니 허그까지 날리심 ㅋㅋ 

  • 어제도 라인에 내려가 플레이팅을 했다! 역시나 신나게 배우며 일하고 있는데 중간중간 뭐가 필요할때마다 훌리오 아저씨가 얼마나 옆에서 깨알같이(그리고 귀신같이 ㅋㅋ) 챙겨주는지. 우리가 직접 나누는 대화는 hola, como estas, good night, gracias 밖에 없지만 덕분에 정이 팍팍 들고 있다. 셰프가 멀리서 뭐 갖다달라고 나에게 주문해 가지러 돌아서면 어느새 그걸 들고 서 있는 훌리오 아저씨 ㅋㅋㅋ 어제는 플레이팅 하는 것까지 보고 있다가 필요한 그릇 챙겨주심. 

  • 어제 정말 의외이자 제일 감명깊은 인상을 준 건 바로 수셰프 저스틴. 평소에 매우 sarcastic하고 살짝 4차원이고 조용하다가 드라이한 농담을 던지는, 직접적인 따뜻함은 찾아보기 어려운 사람이다. 그런데 어제 낮에 위층에서 창고정리 및 이런저런 프렙일을 하고 있는데, 갑자기 창고 안으로 손이 쑥 들어온다. 뭔지 받아들고 보니 재료 정리하다 본인 간식 만들면서 내것까지 두개 만든 것. 안 그래도 배고팠었는데... 평소 드라이하던 사람이 챙겨주니 감동이 열배로 ㅋㅋ 벙쪄서 땡큐 소리도 못하고... 사진까지 찍었다 ㅋㅋㅋ 
벌써 인턴한지 한달이 훌쩍 넘었다. 이제 한달반 정도 남았는데 벌써 정이 팍팍 들어 끝날때 울 것 같은! 아 난 울보 'ㅁ'

그리고 어제 한 프로젝트들 정리 및 기록:

  • 레몬즙 짜기: 못생긴 레몬들로만 50개 골라서 싸그리 즙 짜버렸다. 뭐 어려운 일은 아닌데, 인상깊었던 점은 일한지 며칠 안되었을 때고 같은 작업을 했었는데 그땐 그렇게 무겁게 느껴지던 쥬서기가 어제는 너무 쉽게 들림. 푸핫.
  • 허브통 정리하기: 허브향에 취해 너무 여유롭게 작업하다 혼남 ㅋ 매일같이 시든 잎 정리해내고 새로운 타월에 말아준다. 
  • 딸기 씻어 다듬어 로스팅 할 애들과 잼 만들기 준비: 하다 작은애 하나 집어먹었는데 대박... ㅠㅁㅠ
  • Carrot puree 만들기: 역시 당근과 생강의 궁합은 짱!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당근즙은 너무너무너무 좋은데 생당근은 왜 이렇게 싫은지.
  • 당근 5mm 다이스: 자투리도 얼마 나오지 않고 빨리 작업 완료.
  • 올리브 다듬기: 이것도 5분안에 완료.
  • 이런저런 재료 계량 및 서비스 밑준비. 진공포장. 더 이상 기억불가...
어제 새로 배운 플레이팅 항목:
  • 새로 출시된 애피타이저/샐러드: 토마토, 오이, 멜론과 burrata 치즈.
  • 아보카도와 방어 애피타이저
  • 초콜렛과 카라멜 디저트 (한손으로 뜨는 quenelle 연습 시급)
  • 시저샐러드
  • 푸딩/베리 디저트
  • 진짜 바쁠때는 파스타에 마무리 치즈도 뿌렸다 ㅋㅋ


'인턴일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y 25 - 울다 크게 웃은 날  (2) 2012.07.15
Day 24  (0) 2012.07.14
Day 23 - 내가 주방일을 사랑하는 이유, 바로 사람들  (4) 2012.07.10
Day 22 - Queen of Pork Legs!  (0) 2012.07.08
Day 21 - 어라, 빨라졌다  (0) 2012.07.07
Day 20 - 누구 말을 따라야 할까  (0) 2012.07.06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 170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