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나는 맛있는 음식을 찾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며 (맛집이라는 단어는 너무 유행어 같아 잘 안쓰게 됨) 밖에서 먹을 기회를 그저그런 음식으로 낭비하는 것을 굉장히 싫어한다. 어제 저녁은 너무 익힌 펜네 면에다가 밍밍한 토마토 소스, 거기다 몇 개 보이지도 않는 대충 익힌 가지 슬라이스들. 게다가 가격은 무려 이만천원. 음식 남기는 것이 너무 아까워 다 먹긴 했다만.

만석이었던 그 이탈리안 레스토랑은 같이 간 데이트남이 리뷰사이트에서 자신있게 골라온 곳이었다. 몇십 명의 사람들이 다 좋은 평점을 줬고 사진들도 맛있어 보인다고. 겨우 두번째 데이트인지라 통후추니 정제후추니 따지는, 음식에 관한 나의 초울트라까다로움을 드러내고 싶지 않아 "오우, 여기 파스타 정말 맛있죠?" 하면서 씩 웃는 그의 얼굴에 그냥 미소를 띄우며 끄덕거렸다. 식사 후 사람 와글와글한 카페에서 탄맛나는 밍밍한 커피 한 잔과 뻑뻑한 티라미수 한 조각을 먹고 나니 그저그런 음식으로 배만 채운 듯한 느낌에 기분 다운. 물론 그 카페도 소위 맛집매니아라 지칭하는 그분의 추천이었고. (바이바이)

집에 와서 궁금한 마음에 검색을 해 봤다. 레스토랑과 카페 두 곳 다 별 다섯개 만점에 평균 네개로 선방, 거기다가 각각 백여개에 달하는 댓글들. 대충 훑어보니 "여기 진짜 친절해요", "양 많아서 좋아요", "사장분이신 거 같던데 인상 되게 좋으시더라구요", "인테리어가 너무 아기자기 하고 이뻐요"라는 멘트로 가득했다. 어떤 사람은 빵 리필이 안되서 별 하나 뺐댄다. 어떤 사람은 사람 수대로 안 시켜도 된다 해서 별 하나 추가. 누구는 자기 카드가 결제가 안되서 결제 하는데 오래 걸렸다 해서 별 하나 빼고. 잠깐, 도대체 음식에 관한 얘기는 어디있는 거지? 아 밑에 하나 있네. "여기 파스타도 맛있고 피자도 맛있어요!" ......이보다 더 막연할 수는 없을 뿐이고.

나도 윙버스 같은 리뷰 사이트들을 이용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맛집 블로그들도 종종 돌아본다. 그렇지만 넘쳐나는 글들과 사진들 중, 정말 도움이 되는 정보는 얼마나 될까? 한참 보다가 좀 괜찮은 곳을 찾았다 생각이 되면, 어김없이 별 한 개 줘 놓고 식당 내부가 너무 춥고 웨이터가 불친절했다는 혹평이 눈에 들어온다. 다른 곳을 봐도 양이 너무 적거나 너무 오래 기다렸다는 불평불만. 음식 자체와는 별 상관없는 멘트들과 별점 외에, 이제는 돈을 받고 작성해주는 리뷰들도 있다. 맛 자체가 워낙 주관적인 것이지만, 아예 거짓 정보를 얻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내가 잘 들리는 건다운 님의 야후 블로그 관련 포스팅을 보면 좋은 예가 나와 있다. (이 분은 음식 자체에 대해 아주 자세하게 설명해주셔서 좋다)

물론 음식외에 그 곳의 분위기, 가격, 그리고 특히 서비스는 전체적인 인상뿐만 아니라 음식 맛에까지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무언가가 특별나게 훌륭하거나 최악인 경우가 아니라면 아이돈케어. 게다가 종업원이 설사 뜨거운 국을 당신의 무릎에 쏟았다 치더라도, 식당에 별 한 개를 주는 대신 그냥 그날의 운수나쁨을 탓해야 하지 않는가? 그 식당이 오는 손님한테 매번 국을 쏟는 것도 아니고 말이다. 물론 서비스가 전체적으로 항상 별로인 곳도 있다. 그렇지만 그런 곳은 대부분 종업원의 100% 서비스를 기대할 만한 고급 식당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고, 위생이 문제되는 곳은 요리의 기본을 못 지키니만큼 요리 자체도 그냥 그런 경우가 많다. 한마디로 내가 그 식당에 다시 들리지 않는 이유는 음식이 별로였기 때문이지, 불친절한 웨이터나 불편한 의자때문에가 아니라는 얘기다. 

감동의 쓰나미를 몰고 오는 음식은 먹는 순간 다른 것들에 대해 잊어버리게 된다. 음식이 그저 그럴때, 다른 것들에 눈길이 가고 신경이 쓰이게 되는 것이다. 

내가 아끼는 곳들에 대해 블로그에 올릴 때는 그 곳의 음식 자체, 맛, 텍스쳐, 재료, 요리법 등등에 포커스를 맞출 계획이다. 좀 특별한 점이나 들어줄만한 에피소드가 있을 경우에는 함께 소개하겠지만 감동치 상위 20%에 들어가는 곳들만 공유드릴 테니 일단 가보셔도 좋음. 
신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