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Andres Lar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1.07 내가 하고 싶은 요리는? (2)

나 요리할거다, 라는 말에 제일 많이 물어오는 질문이자 제일 답하기 어려운 질문은 바로 무슨 요리 할건데, 이다. 내가 요리를 선택한 이유는 음식이 가진 소통의 힘이지, 최고의 바게트를 굽거나 장을 담그는 장인이라는 목표가 아니었다. 때문에 내가 필요한 것은 나의 가치관과 스토리들을 원하는 의도대로 효과적으로 표현하게 해주는 기술이며, 최대한 다양한 기술을 배우는 것이 목표이다. 물론 현재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마련해 놓고 있는 학교들은 대부분 "서양"요리를 기초로 한다. 유럽에서 제일 먼저 떠오르는 프랑스와 이탈리아에 가면 물론 그 나라의 "전통" 요리를 배우겠고, 미국으로 가면 대개 프랑스 요리의 기초에 기반한 커리큘럼에다가 학년이 올라가면 간단하게나마 중식, 일식 등등도 가르치는 걸 볼 수 있다(물론 미국의 관점에서 바라보고 미국의 식당에서 요리해내는 동양음식에 대한 시각이겠지만). 

때문에 짧은 답변은 "서양"요리이나, 어차피 아주 전통적인 프랑스나 이탈리아 음식, 혹은 한국에서 유행인 "미국식" 브런치를 그대로 재현하는데 목표가 있는 것은 아니기에 그 답변은 무리가 있다. 그렇다고 "퓨전"이라고 답하기도 싫다. 물론 내 요리는 한 나라나 문화에만 국한된 것이 아닌, 다양한 맛과 기술 및 영감이 복합된 음식이 될 것임에 분명하다. 게다가 (이 포스팅에서 피곤하고 민감한 주제인 한식의 세계화를 다룰 생각은 전혀 없지만) 결국 나는 거의 매일같이 김치와 간장을 먹고 자란 한국사람이다. 한국음식의 맛과 경험을 다른 나라와 나누거나, 새롭게 재해석해서 한국인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안겨주고 싶은 것은 내 본능인 것이다. 하지만 그런 음식을 "퓨전"이라고 규정짓는 순간, 이도저도 아닌 애매모호한 마이너리그에 속한 음식이 되 버리는 것 같아 상당히 거부감이 든다. 

내가 좋아하는 요리, 그리고 하고 싶은 요리는 나라에 상관없이 맛과 깊이가 있는 음식이다. 맛있는 음식들은 많다. 그렇지만 먹고서 영감을 얻거나, 십년전 추억이 떠오르게 하거나, 집에 가서까지 관련정보를 인터넷에까지 찾아보게 하는 음식은 흔하지 않다. 얼마 전 방문한 싱가포르의 Iggy's의 pasty chef인 Andres Lara의 말을 인용하자면 "[touching] your soul" (직역하자면 영혼을 울리는 음식 정도? -_-;) 하는 음식을 만들어 내고 싶은 것이다. 

그러니 제발 어디 요리하고 싶냐고 묻지 말아달라 흑흑. 나는 빵도 잘 굽고 싶고 톳나물도 잘 무치고 싶고 스테이크도 잘 굽고 싶단 말이다. 물론 한분야에 평생을 다 바쳐 연마해도 모자랄 것이 음식이고, 요리를 적당히 할 생각은 절대 없다. 다만 내가 20년 후 전문가가 되고 싶은 분야는 음식과 연관된 엄청난 문화와 역사, 그리고 소통의 힘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전파하는 메신저 역할이기 때문에 최대한 다양한 경험과 기술을 쌓는 것이 목표일 뿐!

ps. 사진은 홍대 돈부리점의 간판. 뭔가 음식에 대한 소신과 관련된 사진이라 -_-...

신고
1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