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예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5.06 오븐 제대로 다루기 : 머릿말 (11)


읽기 전 다음 리스트를 훑어보며 내게 해당되는 사항이 몇 개나 되나 확인해보자.


• 원하는 온도로 예열 세팅 해 놓고 그 후 정말 제대로 예열이 되었는지 따로 확인하지 않는다

• 유리팬이던 철로 된 팬이던 베이킹 자체에는 아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믿는다

• 오븐에 반죽을 넣을 때 특별히 어느 높이에 넣어야 할지 별로 생각해 본 적이 없다

 구울 것들이 많을 경우에는 그냥 파이랑 케익 등 여러가지를 한 번에 오븐에 넣어서 구워버린다

 오븐에 넣은 후에는 팬을 돌려주지 않는다

 언제 될까, 혹시 타지는 않을까, 끊임없이 오븐을 열어보며 확인한다

 대충 먹음직스럽게 익고 다 된 것 같으면 별다른 확인 절차 없이 꺼낸다

 오븐을 사고 나서 청소해 본 적이 없다


0-2개 : 이미 대체적으로 오븐을 잘 사용하고 있으나, 혹시 유용한 팁이 있을지 모르니 한 번 읽어보시기 바란다.

3-6개 : 머핀 속이 제대로 익지 않은 것, 도구나 재료 탓이 아니다. 다음 글을 읽으시고 오븐과 좀 더 친해져 보자.

7-8개 : 반드시 읽으실 것을 권장한다. 


요리는 열이 없으면 대부분 불가능하다. 아니, 어쩌면 요리 자체가 열에 관한 것일 수도. (갑자기 철학 모드) 좀 더 과학적으로 얘기를 해 보자면, 요리의 대부분 과정은 열에 인한 재료들의 물리적 변화이다. 달걀 흰자가 투명한 액체에서 단단한 흰색으로 굳어진다던지, 고기가 갈색으로 변하며 맛이 변한다던지 하는 것 말이다. 베이킹도 마찬가지. 열심히 반죽 다 해 놓고 그냥 상온에 두면 질척한 반죽이 갑자기 뽀송한 머핀으로 변신하지 않는다. 반드시 열을 가해야만 온갖 화학/물리 작용으로 인해 변신한다. 


여기서 얘기는 더 복잡해진다. 무조건 열을 가한다고 머핀이 탄생하는 것이 아니라, 제때 적절한 온도로 적당한 시간동안 열을 가해줘야만 제대로 봉긋하게 완성이 된다. 때문에 베이킹에서 유일한 열의 원천인 오븐을 잘 알고 다루면 그 만큼 더 완성도 있는 작품을 맛볼수 있는 것이다. 


많은 분들이 오븐을 다룰 때 크고 작은 실수를 범한다. 다음 포스팅에서는 이런 실수들을 짚어보며 도움이 되실만한 팁들을 다루기로 하겠다. 기대해 주씨고! 자 다음 포스팅이 왔어요 왔어!X2v4,

신고
1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