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신선함과 심플함이 매력인 서래마을의 PAOLODEMARIA TRATTORIA





















샌프란시스코의 54 Mint에서 먹은 파스타 맛을 잊지 못해 괴로워하던 어느날, 서래마을에 새로운 이탈리안 레스토랑이 생겼다는 소식을 입수했다. 이탈리아에서 날아와 홍대 등지에서 활약하던 Paolo de Maria(파올로데마리아) 셰프가 오너셰프로서 본인의 이름을 내걸고 차린 곳.  

한국에는 생소한 컨셉이나 이탈리안 레스토랑은 스타일과 퀄리티에 따라 카테고리가 나누어진다. 그 분류에 따라서 대강 서빙되는 음식이나 분위기를 파악할 수 있다. 제일 캐주얼한 곳은 Osteria(오스떼리아)며, 음식자체의 퀄리티 보다는 끼니를 때우는 곳이 좀 더 주된 목적인 대중적인 식당들. 제일 고급식당은 Ristorante(리스또란떼)라고 불리우며, 서비스와 가격도 그만큼 높다. 그 중간은 Trattoria(뜨라또리아)인데, 파올로데마리아가 바로 이 뜨라또리아.


한국인 아내를 둔 파올로데마리아 셰프는 강의실에서도 활약하며 정통 북부 이탈리안 퀴진을 한국에서 널리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평소 인터뷰를 보면 한국에서 쉽게 접하는 흥건한 소스에 푹 삶아진 면을 예로 들며 좀 더 제대로 된 파스타를 알리고 싶다는 셰프의 의지가 강하게 엿보인다. 때문에 이곳의 메뉴를 보면 해산물 토마토, 까르보나라 등의 익숙한 이름을 찾아보기 어렵다. 대신 조금만 인내심을 갖고 살펴보면 파스타의 심오한 세계를 느낄 수 있다.

파스타의 종류는 셀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우리에게 제일 익숙한 종류는 아마도 스파게띠가 아닐까 싶은데, 이는 우리가 파스타 하면 흔히 생각하는 그 가늘고 둥근 면을 지칭한다. 그 외에 링귀니, 딸리아뗄레, 푸실리, 펜네, 리가또니 등등등등등등등 정말 수많은 종류가 있는데, 면의 모양에 따라서 식감도 천차만별이고, 또 각각 잘 어울리는 소스가 있게 마련이다. 때문에 면 종류를 고르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나로써는 일반 식당의 파스타 메뉴에 명확히 표시가 되지 않은 점들이 항상 아쉬웠었다. 파올로데마리아는 그점에서 백점만점!
이곳에서 우리는 세가지 파스타를 시켰는데, 사진에서 볼 수 있듯 순식간에 흡입하듯이 해치웠다. 면발은 야들야들하면서도 탱탱하고, 소스는 얼마나 향이 풍부하고 신선한지! 특히 삼겹살 부위가 들어간 빨빠델 파스타는 숯불향이 매우 진하게 배어있어 씹으면 씹을수록 그 감칠맛이 최고. 다른 블로그에서 익히 접한 바질 파스타는 정말 멀리서부터 그 향긋한 향기가 진동했으며 감자와 줄기콩이 촉촉한 면과 너무나도 잘 어우러졌다. 토마토 소스는 하나같이 심플하면서도 토마토의 단맛과 약간의 신맛, 그리고 부드러움이 녹진하게 느껴졌고. 각 디쉬마다 마지막 한입이 너무 아쉽게 느껴졌다.


이곳은 따로 주문할 수 있는 디저트가 있긴 하나, 이렇게 멋드러진 디저트카트가 있다. 그 전날까지 미친듯이 베이킹을 한터이라 단 것이 땡기지 않는다고 조금씩만 담아달라 했지만......이곳에서 직접 만드는 하나같이 정말 훌륭한 맛에 정신줄 놓고 마구 퍼먹음. 개인적으로는 저 뒷편의 푸딩이 최고. 티라미수도 상당히 훌륭했다. 아포가또도 하나 시켰는데(디저트 총량이 거의 식사류와 맞먹을 뻔함) 에스프레소의 진한 맛이 완벽한 마무리를 선사했다.


이탈리안 퀴진의 제일 큰 매력은 접하기 쉬운, 너무 기교를 부리지 않은 심플하고 정직한 음식이다. 그렇지만 그만큼 더 인상깊게 맛있게 요리해 내기가 힘들기도 하다. 장인정신으로 재료 하나하나를 소중히 챙기고 다루고, 기술 그 이상의 무언가를 쏟아붇지 않고는 도저히 그 맛을 재현해 낼수가 없기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한국의 손맛과 비슷한 구석이 있는 듯도 싶다.

조금은 생소할 수도 있지만, 이곳에 들려 한번쯤 제대로 된 파스타를 맛보시길! 주소는 서초구 반포동 91-3(지도링크)이며, 서래마을 파리크라상 맞은편 골목으로 들어가 우회전하면 바로 나온다. 10월에는 가을메뉴로 개편하신다니 그전에 얼른 한번 가서 다른 파스타들 먹어봐야겠다. 월요일은 휴무이며 요새 한창 인기가 높아 점심 저녁 두시간대 모두 예약은 필수! (02) 599-9936.

Grazie Chef Paolo de Maria! 
신고

지난 주말 친구와 가로수길에서 브런치를 먹고 친구가 꽃꽃이를 배우는 꽃집에 잠깐 들렸다. 오랜만에 구경하는 꽃들과 향기에 취해 열심히 둘러보고 있는데, 한켠에 바질 묘종들이 주욱 진열되어 있는 것이다. 한국에선 백화점 지하마트 아니면 쉽사리 찾아보기 힘든 녀석이라 너무 반가운 마음에...무려 다섯송이나 질러버림. 그것도 두팔로 안고 낑낑대야 하는 사이즈의 화분에다가. 

꽃집을 나서는데 주인장 언니 왈, "잘 키워서 맛있게 드세요!". 누가 들으면 강아지 사다가 복날에 잡아먹는 줄.

바질을 비롯한 식용허브는 키우기 나름 수월해서 선인장도 말라죽이는 정도의 원예솜씨를 가지신 분이 아닌 이상 적극 추천한다. 말린 허브가루와 신선한(그것도 직접 키워 막 잎을 딴) 허브의 차이는 음...모토로라 흑백 스타텍과 새로나온 아이폰 4 정도? 

아 싱그러 싱그러

바질은 이탈리안 레스토랑의 단골 아이템인 카프레제부터 파스타, 피자에도 잘 올라가고 페스토의 주재료이기도 하다. 개인적으로는 바질 김렛(Basil Gimlet)이라는 칵테일도 강추추추추. 다음에 바질 좀 자라면 사진과 함께 레시피 올려드리겠당 :)

직접 키워보기에 도전할 경우에 기억할 몇가지!
  • 바질은 햇볓이 중요하니 볓이 잘 드는 창가에 놓아둔다.
  • 물은 흙이 마른 듯한 느낌일때 밑면까지 젖어들도록 축축히. 건조함에 따라 4일에서 일주일에 한번 정도.
  • 바질이 자라면 흰 꽃이 피는데 꽃이 피기 시작하면 잎이 굳어버리니(무슨 마술에 걸린 공주같은 느낌 -ㅅ-) 봉우리가 생기려고 하면 얼른 따준다.
  • 모종을 여러개 사서 심어놓고 각 줄기에서 잎을 따준다. 한 줄기에서 다 따버리면 잎이 다시 자라나기가 어렵다.
바질외에도 다양한 로즈마리, 민트 등의 다양한 허브를 모종 및 소량포장으로 파는 인터넷 농가가 몇 군데 있던데 살펴보시고 더욱 즐겁고 향기로운 요리타임 되시길!  

신금쇼핑몰 skfarm.co.kr
엔젤농장 angelfarm.co.kr
허브아이 herbi.co.kr

무럭무럭 잘자라라...어서 먹게 우후후

그나저나 내가 바질을 산 가로수길의 런던플라워앤가든의 실장님은 은행 일 십년하다가 때려치시고(?) 영국으로 건너가 클래스에 전부 투자하셔서 플로리스트로 계심. 또 한번의 동기부여 :D


신고
1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