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얼마전 백화점에 잠깐 들렀다가 블랙&오렌지에 온갖 초콜렛과 사탕, 해골로 장식된 식품 코너를 보고 깜짝 놀랐다. 언제부터 한국에서 이렇게 할로윈을 챙겼을까나. 물론 미국에 있을 때도 코스튬과 파티가 주 포커스이긴 했지만 한국에서는 유료파티와 관련 상품 매출을 위한, 단순히 상업적인 문화로 순식간에 커진 느낌. 영 씁쓸하다. 

여튼 주로 미국, 캐나다, 영국, 아일랜드에서 오랫동안 널리 챙겨온 할로윈은 종교적인 의미와 역사가 있으나 현재에는 단순한 축제이다. 악마, 유령, 마녀 등 무시무시(?)한 의상으로 차려입는 것은 All Saints Day, 즉 모든 성의 축제인 11월 1일 전날 나돌아다니는 나쁜 령들을 피하려는데서 시작된 것이다. 


할로윈에 많이 등장하는 둥그런 주황색 호박은 이런 령들을 위로하기 위해 안을 파서 랜턴을 만드는 목적으로 미국에서 많이 사용되기 시작, 이제는 할로윈, 하면 호박을 빼놓고 생각할 수가 없게 되었다. 사실 먹는 것보단 호박 조각하는 것이 더 주된 풍습이지만, 어찌 호박 얘기를 하면서 먹거리 얘기를 하지 않을수 있겠나.

단호박은 그 특유의 부드러움과 달콤함, 그리고 다이어트에 좋다는 등의 웰빙 이미지까지 겹쳐서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단호박죽부터 호박앙금, 설기, 단호박해물찜은 물론, 케이크나 머핀 등의 제과류에도 훌륭한 주재료가 된다. 하지만 그 고운 주황빛과 맛을 진하게 음미하기에는 굽는 치즈케이크가 최고의 메뉴. 


호박 껍질까서 파는 제품도 있지만 그냥 하나 사서 쪼갠 다음 찜통에 찌면 십분 내외로 금방 익는다. 한김 식힌 후 초록색 부분이 많이 묻어나지 않게 잘 긁어 체에 한번 내려주면 곱디 고운 호박 앙금 완성. 사실 케이크 반죽 만들면서 너무 맛있어서 몇번이나 퍼먹었다. 이런 사태를 미리 예측하시고 반드시 호박 여유분 쪄 놓으시길...


호박과 잘 어울리는 향신료는 계피, 넛메그, 생강 등인데 크림치즈 내용물에다 섞어버리면 거뭇거뭇해지면서 호박 특유의 예쁜 색이 죽어버리기 때문에 크러스트에만 양념(?)을 해 주는 것이 좋다. 보통 이런 굽는 뉴욕치즈케이크는 다이제스티브등의 과자를 부셔서 간단히 만들어주는데, 색의 대비를 위하여 코코아가루를 섞어 갈색의 초콜렛 크러스트로 만들어 주었다. 여기에 다진 피칸 조금과 향신료 추가하면 좀 더 깊은 맛. 바로 이런 것이 응용의 재미! 


한손으론 반죽 그릇을 들고 한손으론 카메라를 들고 흘러내리는 반죽의 단아한 자태를 잡으려 했으나 역시 역량부족으로 이상하게 나와버림.


그래도 저 주황빛 자태는 너무너무 곱다. 아, 가을에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메뉴! 


부드럽고 달콤한 단호박 치즈케이크 
레시피 원출처는 린님의 싸이월드 클럽
20cm 원형틀 | 예열 섭씨 180도

크림치즈 220g
소금 1/4 작은술
설탕 150g
달걀 2개
호박 익힌 속살 500g
계피 1작은술
넛맥과 생강가루 1/2작은술씩

버터 녹인 것 90g
다이제스티브 등의 크래커 250g

크래커를 잘 가루화해서 버터 녹인 것과 섞은 후 틀에다 고루 편편히 깔아준다. 꽉꽉 눌러주어야 나중에 부서지지 않는다. 크러스트가 완성되면 크림치즈를 잘 풀어준 후 모든재료를 거품기로 잘 풀어가며 섞은 후 틀에 부어 50분에서 한시간 정도 넉넉히 굽는다. 


ps. 할로윈이 돌아오면 어김없이 매년 만드는 사악한 호박쿠키들.  표정이 남다르다. 옆은 화이트 초콜렛으로 짠 유령.
신고
1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