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단상


얼마전 서울에 불어닥친 초강력 한파는 정말 대단했다. 조금이라도 살이 노출되거나 두겹 이하로 입은 곳은 칼바람이 그대로 느껴졌고 주변에서도 안면마비와 콧물고드름의 고통을 호소하는 경험담이 즐비했다. 난 강남역에서 같이 걸어가던 지인이 갑자기 코피가 터지는 바람에 호러영화까지 찍었다. 매섭게 추운날은 나가기 전 콧속 모세혈관 준비운동을 잊지 말자 -_-

이렇게 추울때는 정말 캘리포니아 LA나 동남아의 사계절 따뜻한 날씨가 부럽기도 하지만, 동남아에서 한달 놀고 온 후 느낀 건 역시 사계절이 좋다는 거다. 게다가 추울 때 먹어야 그 맛이 배가 되는 소위 '겨울철' 음식. 뜨뜻한 오뎅탕과 정종이나 봉지채 품에 안고 가면 몸까지 덥혀주는 군고구마를  30도의 무더운 날씨에 먹는다고 상상해보라. 땀난다. 

자글자글


예전 겨울철에 놀이동산에 놀러가면 꼭 사먹던 간식 한가지는 호떡이었다. 빳빳한 종이에 싸서 건네진 갓 구운 호떡을 먹다 보면 뜨거운 설탕물에 입천장이 데기도 하고 손이 끈적거리기도 했다. 그렇지만 폭신한 반죽과 달콤한 시럽의 조화는 절대 뿌리칠 수 없던 유혹이었다. 

그러나 어째 점점 찾아보기가 힘들어지는 호떡 트럭때문에 맛있는 호떡을 먹은지 몇년여. 얼마전 친구들이 집에 놀러왔을 때 디저트 메뉴를 고민하다가 옛 추억을 되살려 둘러앉아 호떡을 부쳐먹기로 했다. 기름냄새에 머리가 살짝 지끈거리긴 했으나 결과는 대만족. 그 후 한 2주째 이틀이 멀다 하고 계속 부쳐먹는 중이다 으흐흐. 

달콤한 홈메이드 호떡

일반 크기 호떡으로 약 15개 분량
정윤정님의 레시피에서 약간 수정

중/강력분 3컵 (380g)
찹쌀가루 1컵 (g 업데이트 예정)
전분 1/2컵 (60g)
탈지분유 1/4컵 (3큰술)
설탕 2큰술
소금 2작은술
생이스트 1작은술 (드라이는 2작은술)

버터 1/4컵 (55g), 실온
뜨뜻한 물 1.5컵 + 알파

제빵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은 기본 발효빵 성공하기 시리즈 먼저 필독!

가루류를 훌훌 섞어준 후(주의: 이스트와 설탕/소금이 직접 닿지 않도록 따로 먼저 밀가루와 섞어준다) 물을 부어 살짝 질척한 느낌이 날 정도로 반죽을 한다. 손을 써서 먼저 하기 보다는 나무주걱이나 스패츌라로 먼저 치대주는 것이 손에 덜 들러붙는다. 

어느 정도 치대지면 밀가루를 살짝 뿌리고 반죽을 엎어 버터를 섞어가며 잘 치대준다. 일반 발효빵처럼 글루텐 형성이 완벽히 될 필요는 없으나 어느정도 매끈해질때까지는 치대준다. 

땅콩은 필수.


반죽 부피 두배 기준으로 1차 발효가 완료되는 동안 소를 만들어 놓는다. 소의 기본 재료갈색 설탕 2/3컵, 다진 땅콩 1/2컵, 시나몬(계피) 약간, 그리고 꿀 두큰술 정도이다(빚을 때 소가 너무 날라다니지 않게). 여기에 호두 다진 것, 코코아 가루, 다진 말린 대추, 등등등 넣고 싶은 것 아무거나. 


발효가 다 되면 반죽을 큰 달걀만한 크기로 띄어서 소를 넣고 동그랗게 빚는다. 이때 우후훗 욕심내서 소를 와장창 넣으면 부칠 때 다 터져나오니 적당~히.

빚어가며 바로바로 양면을 노릇하게 구워준다. 먼저 넉넉히 기름을 둘러 후라이팬을 중-강불로 달군 후 반죽을 올려 한면을 살짝 익힌다. 그리고 뒤집어 호떡누르개나 머그잔 등 넓적한 도구로 꾸욱 눌러준다. 이렇게 해야 호떡이 마구 달라붙지 않는다. 물론 누르개에 기름칠 살짝 해 주면 더 좋고.

유난히 추운 겨울이지만 홈메이드 호떡으로 따뜻하게 보내시길!

ps. 호떡누르개가 필요한데 믿었던 다이소마저 없다. 인사동 거리를 지나치다 호떡가게를 보고 물어보려다 참았음. 어디 가면 살 수 있나요? -_- 인터넷에서 파는 건 영 허접해보여서...


신고
1 ··· 88 89 90 91 92 93 94 95 96 ··· 170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공지사항 (9)
요리단상 (63)
JWU 생활 (14)
노하우들 (19)
레시피들 (16)
감동의맛 (12)
인턴일지 (36)
Follow joowonahn on Twitter
tistory!get rss Tistory Tistory 가입하기!